일제 강점기 수탈의 아픔을 간직한 양곡창고를 개조하여 문화예술공간으로 탄생시켜 근현대와 현재를 어우르고 시공간을 넘나드는 시간여행의 기분이 들며
삼례문화예술촌내에 예술전시공간인 디자인뮤지엄과 책공방, 목공소 등이 위치하고 있으며 인접한 책마을은 고서점과 헌책방 북카페로 이루어진 북하우스와
전시강연 시설을 갖춘 북갤러리로 구성되어 있고 관광객과 지역민에게 문화예술의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는 완주군 대표관광지이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