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옴에 퍼지는 달큰한 꽃의 마음 순두부백반

완주군 소양면 화심에 가면 제대로 된 순두부찌개 맛을 볼 수 있다.
마을 이름도 ‘화심(花心)’이니 ‘꽃의 마음’으로 순두부백반을 차린다.
화심의 순두부찌개는 부드러운 순두부에 맛깔스럽게 양념한 돼지고기와 바지락을 넉넉하게 넣어서 맛을 낸다.
얼큰하게 끓여낸 순두부찌개에서는 알싸한 향이 풍겨난다. 몽글몽글한 순두부 한 숟가락에서 콩 본연의 고소한 맛이 전해진다.
바지락의 통통하고 달큰한 맛에 매콤한 고추기름을 첨가해서 술꾼들 해장용으로도 그만이다.

위로